흑해와 아조프 해 사이에 있는 케르치 해협에서 강력한 폭풍으로 러시아 유조선 한 척이 두동강이 나면서 2천톤 가량의 기름이 바다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당국자들은 볼가네프트-139호에 타고 있던 13명의 선원들이 11일 문제의 유조선에 갇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 관계관들은 이번 기름 유출은 이를 해결하는데 여러 해가 걸릴 수도 있는 일종의 환경적인 재앙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러시아 해운 관계관들은 화학 물질을 적재한 두척의 화물선이 케르치 해협에서 침몰했으며 터키 소속 두척의 화물선이 흑새 인근에서 좌초했다고 전했습니다.

*****

A Russian tanker at anchor in the Kerch Strait between the Black Sea and the Sea of Azov has broken in two in a fierce storm, spilling some two thousand tons of fuel oil into the sea.

Authorities say 13 crew members of the Volganeft-139 were trapped aboard a section of the ship at mid-day today (Sunday) awaiting rescue. Russian officials are calling the oil spill an environmental disaster that could take several years to clean up.

Separately, Russian maritime officials say two freighters carrying sulfur have sunk in the strait, and two Turkish cargo ships have run aground nearby in the Black Sea. A sixth ship, a Russian vessel carrying scrap metal, was reported sunk outside the Ukraine port of Sevastopol.

Authorities said multiple rescue operations were under way today, as heavy winds and high seas continued to batter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