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군과 저항세력간의 전투로 40여명이 사망하면서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의 길거리에는 사체들이 나뒹글고 있습니다.

목격자들은 9일 아침에 에티오피아 군이 모가디슈의 바카라시장지역에서 발포해 최소 8명의 민간인들이 사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에티오피아 군이 또 다른 2명을 사살했다고 주민들이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8일부터 밤새도록 격전이 벌어졌던  하마르 자디드와 수카홀라하 등 지역에서 최소 34구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이 전투는 군중들이 ‘알라는 위대하다’고 외치면서 길거리로 에티오피아군 병사의 시신 하나를 질질 끌고 다니는 것이 목격되면서 격화됐습니다.

*****

Bodies littered the streets of the Somali capital today (Friday), after the deaths of more than 40 people in fighting between Ethiopian troops and insurgents.

Witnesses say Ethiopian forces fired shells into Mogadishu's Bakara market area early today, killing at least eight civilians. Residents say Ethiopian snipers killed two others.

Meanwhile, the bodies of at least 34 people were found in (Hamar Jadid, Suqaholaha and other) parts of the city where heavy fighting took place beginning Thursday and continuing overnight.

The fighting intensified Thursday after residents dragged the body of a slain Ethiopian soldier through the streets while crowds of onlookers chanted "God is great."

Mogadishu has endured nearly a year of continuous fighting between the mainly Islamist insurgents and the Ethiopians, who are supporting Somalia's transitional govern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