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은 필리핀 정부가 좌익성향 활동가 살해에 대한 필리핀 군의 개입 여부를 밝히지 않을 경우 추가 군사원조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필리핀 군의 인권탄압 의혹에 대해 미 상원과 필리핀 정부의 입장이 어떻게 다른지 전해드립니다.

미국 상원은 최근 필리핀에 대한 군사원조를 1천 1백만 달러에서 3천만 달러로 증액하는 내용의 법안을  표결에 붙였습니다. 상원은 이 법안에서 필리핀 정부가 마닐라에서 군에 의해 자행된 인권탄압을 조사하고, 이 것이 군인들이 좌익 활동가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님을 입증하면   2백만 달러의 추가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필리핀의 알베르토 로물로 외무장관은 필리핀 정부는 미국의 추가 원조금을 받기 위한 미 상원의 많은 요청을 이미 이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로물로 장관은 필리핀 정부는 군인들이 인권 남용에 관련됐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개별적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마닐라 소재 정치,선거개혁 연구소의 라몬 카시플 연구원은 미 상원의 이번 조치는 거의 효과적이지 못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카시플 씨는 미국 상원의 조치는 기본적으로 필리핀 정부에 압력을 가하는 것이지만 충분한 효과가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정부는 현재 미국 상원의 요청을 모두 이행했고, 그래서 2백만 달러의 추가 지원을 얻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마닐라주재 미국대사관의 레베카 톰슨 대변인은 미 상원의 법안이 확정되기까지는 아직 멀었다며, 법안으로 확정되려면 하원에서도 통과돼야 할 뿐아니라 하원의 법안은 상원과 크게 다를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한편, 지역 인권단체들은 글로리아 아로요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2001년 이래 필리핀에서는 8백여 명이 살해되고 2백여 명이 실종됐다고 주장합니다. 또 유엔 특별보고관은 지난 2월, 필리핀에서 발생한 살해 사건의 상당수는 필리핀 군에 책임이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필리핀 정부는 이같은 살해, 납치 사건은 군의 책임이 아니며, 그보다는  공산주의자들과 군부 내 불순세력들 간 내부투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필리핀은 동남아시아 지역, 그리고 테러와의 전쟁에서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으로, 필리핀 군은 남부지역에서 이슬람 무장분자들과 투쟁하고, 또한 공산주의 반군과의 오랜 투쟁을 위해 미국으로부터 원조와 훈련을 받아왔습니다.

필리핀군 당국은 지난 7일 남부 졸로섬에서 발생한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세력과의 충돌 과정에서 8명의 군인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역은 극단주의 단체인 아부 사이야프의 근거지로, 납치와 폭탄 공격이 빈번히 발생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필리핀 군은 미국의 지원 아래 지난 2002년부터 아부 사이야프 소탕작전을 벌여왔으며, 이 단체의 지도자인 카다피 잔잘라니는 지난해 졸로 섬에서 필리핀 해병대에 의해 사살됐습니다.

The U.S. Senate says the Philippines can receive additional military funding if it addresses allegations of military involvement in the killing of leftist activists. Douglas Bakshian reports from Manila.

The Senate has voted to increase military funding for the Philippines to $30 million, from $11 million. It says another$2 million will be added if Manila investigates alleged human rights violations by the military, and shows that soldiers are not targeting leftists.

However, Philippine Foreign Secretary Alberto Romulo says the government is already meeting many of the requirements for the additional aid money. Romulo says Manila is investigating individual soldiers for alleged human rights abuses.

Ramon Casiple of the Institute for Political and Electoral Reform in Manila says the Senate action will likely have little effect.

"What the U.S. Senate did was basically put pressure on the Philippine government. I think it will not be enough," he said. "Because the government now is saying it has already fulfilled all of the requirements of the U.S. Senate, and there is no problem getting the$2 million."

U.S. embassy spokeswoman Rebecca Thompson says the Senate measure is far from a done deal. She says it must still be approved by the House and its legislation could be quite different.

Local human rights groups say more than 800 people have been killed since President Gloria Macapagal Arroyo took office in 2001, and another 200 are missing. In February, a U.N. special rapporteur said the military was responsible for many of the deaths. But the government has blamed the killings and abductions on internal fighting in the communist New People's Army and on rogue military elements.

The Philippines is an important U.S. ally in southeast Asia and on the front line in the war on terrorism. It receives U.S. aid and training in its fight against Islamist militants in the south, and is also battling a long-standing Communist insurgency.

The Philippine military said Wednesday that eight of its soldiers were wounded in a clash with al-Qaida-linked militants on the southern island of Jolo. It is a stronghold of the Abu Sayyaf extremist group, known for kidnappings and bomb attacks. A U-S supported campaign against the group began in 2002 and its leader, Khadaffy Janjalani, was killed by Philippine marines on Jolo last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