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주둔, 미군당국은 5일, 미군 병사 5명과 한명의 수병이 사망해,   지난2003년 이라크전쟁이 시작된 이래  올해 2007년은 가장많은 미군사망자수를 기록한 한해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6일 현재까지 이라크에서 사망한 미군의 수는   850명을 넘어섰습니다.   

5일 키르쿠크에서 차량 부근에서 일어난 폭발로 4명의 병사가 사망하고, 알-안바르주 작전에서 또 한명의 병사가 사망했습니다.

또 다른 소식으로 이라크 주둔 미군은 최근 몇달동안 억류했던 이란인 9명을 곧 석방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대변인 그레고리 스미스 준장은 이날, 이번에 석방되는 9명 가운데 2명은 지난 1월  이르빌 교도소에 수감돼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란은   지난 1월 미군의 급습을 받았던  건물에서 이르빌주재 영사관을 다시 열었습니다.

*****

The U.S. military has announced the deaths of five soldiers and one sailor in Iraq, making 2007 the deadliest year for the U.S. military in Iraq since the war started in 2003.

The deaths happened Monday. More than 850 U.S. military personnel have died in Iraq this year.

The U.S. military says four of the soldiers were killed in an explosion near their vehicle in Kirkuk, while the fifth solider died in combat operations in al Anbar. The sailor died from injuries sustained in an explosion in Salah ad Din province.

In other news, the U.S. military says it soon will release nine Iranians detained in Iraq who pose no further threat to Iraqi security. A military spokesman (Rear Admiral Gregory Smith) said today (Tuesday) two of those being released were detained in Irbil in January, while the others were taken into custody at various other times.

Also, Iran opened a consulate in Irbil today, in the building that U.S. forces raided in Janu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