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1 야당인 민주당의 오자와 이치로 대표가 4일 대연정 파문과 관련해 정치적 혼란을 초래한 책임을 지겠다며 대표직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오자와 대표는 지난 2일 여야 대표회담에서 후쿠다 야스오 총리가 제의한 대연정을 즉각 거절하지 않은 데 대해 당 내에서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후쿠다 야스오 총리는 민주당의 참의회 장악으로 테러특별조치법안을 비롯해 법안 통과 등 정상적인 국회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같이 제안했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7월 참의원 선거 압승 이후 일본 정국을 사실상 주도해왔습니다.

*****

The head of Japan's main opposition party says he will resign to take responsibility for controversy over a power-sharing proposal from Japan's ruling bloc.

Ichiro Ozawa offered to step down as chief of the Democratic Party of Japan today (Sunday). He faced criticism in the party for not immediately turning down the power-sharing offer from Japanese Prime Minister Yasuo Fukuda on Friday.

Mr. Fukuda's offer was aimed at breaking a deadlock in parliament, where the opposition has stalled legislation since winning control of the upper house in July.

Among the bills being blocked is a measure that would extend Japan's support role in anti-terrorism operations in and around Afghanistan.

Democratic Party of Japan officials stressed Saturday they have no plans to back a compromise deal to allow Japanese ships to resume refueling operations in support of U.S.-led forces in Afghan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