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정부가 다르푸르 지역 주민을 강제로 이주시키는 것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주장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수단 경찰과 군대가 다르푸르 남부 수용소에서 수백명의 주민들에게  떠날것을  강요하고 있으며, 이들은 대부분 여자와 어린이라고 말했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이어 주민 4백명이 강제 이주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한  수용소는 유엔과 인권단체 직원의 방문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에 따르면 강제이주가 실시된  수용소에서는 경찰이 이미 숙박시설과 남은 짐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한편 수단 정부는 문제가 된  수용소는 너무 위험하고 지저분해서 이주가 불가피했다고 말하고  강제로 이주시켰다는 지적을  부인했습니다.

*****

 

The rights group Human Rights Watch says Sudan's government is forcibly relocating civilians in the Darfur region in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In a report issued Wednesday) The New York-based group says Sudanese police and troops have forced hundreds of civilians -- mostly women and children -- to leave camps for displaced people in South Darfur during the past week.

Human Rights Watch says in one instance, U.N. and humanitarian staff were denied access to a camp (Otash) from where 400 people had been forced into trucks. The group says police were reported to be clearing shelters and possessions that the displaced people had left behind.

Sudan's government has argued camps for the displaced should be closed because they are too dangerous and too dirty, but officials deny they are forcing people to le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