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북부 바쿠바 시에서 일어난 자살폭탄 공격으로 최소한 29명이 사망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29일 오전에 신임 경찰들이 훈련을 위해 모였을 때 인근의 자전거가 폭발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습니다. 이날 공격으로 20명의 부상자도 생겼습니다.

이날 바쿠바 주변에서 머리가 잘린 20구의 시체가 당국자들에 의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바쿠바는 이라크 디얄라 주의 중심도시로 이슬람 수니파 부족원들과 무장세력이 최근 몇개월간 미군과 이라크정부군을 상대로 교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편, 28일 바그다드에서 납치되었던 디얄라의 몇몇 종교지도자들이 풀려났다고 국방부 대변인인 모하메드 알-아스카리 장군이 밝혔습니다. 종교지도자들은 정부 담당자를 만난 후 납치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변인은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a suicide bomber on a bicycle has killed at least 29 people at a police base in Baquba, north of Baghdad.

The bomber struck Monday morning as police recruits gathered for a training session. Twenty other people were wounded in the attack.

Baquba is the capital of Iraq's Diyala province, where Sunni Arab tribesmen and militants have joined U.S. and Iraqi forces in fighting al-Qaida in recent months.

In other developments, Iraqi officials found 20 headless bodies dumped near Baquba.

Meanwhile, the Iraqi defense ministry says a group of sheikhs from Diyala who were kidnapped Sunday have been freed. Defense ministry spokesman Major General Mohammed al-Askari did not provide further details. The sheikhs were kidnapped in Baghdad after they met with a government official.

Also, the U.S. military handed over security responsibilities in the mostly Shi'ite province of Karbala to Iraqi authorities. It is the eighth of Iraq's 18 provinces returned to Iraqi security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