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셉 타입 에르도간 터키 총리는 27일, 터키는 북부 이라크에 기지를 둔 쿠르드 반군과 싸우기 위해 필요한 시기에 군사작전을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에르도간 총리는 이날, 서부 도시 이즈미트 시에서 국기를 흔들며 환영하는 군중에게 행한 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자신은 이같은 군사행동에 다른 나라의 허락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과 미국은 터키 정부가 이라크 침공을 자제해 주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터키의 하카리 주에서 쿠르드 무장세력들의 매복 공격으로 13명의 터키 군이 사망한 후에 터키와 북부 이라크 국경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터키 전투기들이 북부 이라크의 쿠르디스탄노동당 반군 진지를 공습했습니다.

*****

Turkey's prime minister says Ankara will launch a military operation to fight Kurdish rebels based in northern Iraq "when needed" -- and will not ask permission from other countries to do so.

Recep Tayyip Erdogan spoke to a flag-waving crowd today (Saturday) in the western city of Izmit.

The European Union and the United States have urged Ankara to refrain from launching an incursion into Iraq.

Tensions on the Turkish border with northern Iraq have risen since Sunday when Kurdish militants killed 13 Turkish soldiers in an ambush in Turkey's Hakkari province.

On Friday, Turkish warplanes pounded suspected positions of the rebel Kurdistan Workers Party, or PKK, in northern Iraq.

Turkey's military presence remained heavy in the border area Saturday, after diplomatic talks in Ankara Friday failed to produce a breakthr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