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북서부 지역 당국은 26일 정부군과 친 탈레반 무장세력이 스왓 계곡에서 전투를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자들은 정부군이 군부 지도자 마울라나 파즈룰라의 은신처를 포위했을 때 전투가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파즈룰라는 최근 지지자들이 파키스탄 군과 다른 보안 병력들을 공격하라고 지시했었습니다. 사상자의 수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앞서 25일에는 이 지역 주도인 민고라 인근에서 군 트럭에 대한 노상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0명이 사망했습니다.

스왓 계곡의 긴장 상태는 파키스탄 군이 친 탈레반 무장세력의 폭력 수위가 높아짐에 따라 2천명이 넘는 군을 이번주 배치하면서 매우 높아졌습니다.


Authorities in northwestern Pakistan say government troops clashed with pro-Taliban militants in the remote Swat valley today (Friday).

Officials say the firefight erupted when troops surrounded the hideout of a militant cleric (Maulana Fazlullah), who in recent days has been urging his supporters to attack the Pakistani army and other security forces. There were no immediate reports of casualties.

On Thursday, at least 30 people, mostly soldiers, were killed in a roadside bomb blast that targeted a military truck near the region's main town (Mingora).

Tensions in the Swat valley have been high since the Pakistani military deployed more than two-thousand troops in the region this week to combat a rise in violence by pro-Taliban milita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