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연합군이 이라크 중부와 북부지역에서 전개한 저항세력 소탕작전에서 6명의 테러 용의자를 사살하고, 22명을 구금했다고, 미군이 밝혔습니다.

군 성명은 26일, 모술에서 연합군이 이라크 보안기관내의 알-카에다로 보이는 한 남자를 겨냥한 생포작전에서 4명의 테러 용의자를 사살했다고 말했습니다. 성명은 용의자들이 사용하던 차량 안에서 수류탄 등 여러 무기를 찾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25일 모술에서 벌어진 또 다른 작전에서 연합군이 2명의 테러 용의자를 사살하고, 또 다른 한 명에게 부상을 입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25일 남부 바그다드에서 저항세력의 철갑관통 포탄 공격으로 차에 타고 있던 미군 한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have killed six suspected terrorists and detained 22 others during operations to disrupt terrorist networks in central and northern Iraq.

A statement says coalition troops southwest of Mosul killed four suspects today (Friday) in an operation targeting a man believed responsible for al-Qaida in Iraq security functions. It says troops discovered grenades and other weapons in a vehicle used by the suspects.

In another operation, the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killed two suspected terrorists and wounded another in Mosul Thursday.

Separately, the military says one U.S. soldier was killed and another four wounded when their convoy in southern Baghdad was struck Thursday by an armor-piercing bomb (known as an explosively-formed penetrator).

Elsewhere, Iraqi police say a roadside bomb killed two policemen and wounded three others north of the city of Diwani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