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화재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조지 부시 미국대통령도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캘리포니아 남부 주민들은 혼자가 아니며, 연방정부 예산을 통해 주민들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아놀드 슈왈제네거 주지사와 함께 헬리콥터로 피해 지역을 둘러봤으며, 샌디에이고 인근 화재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여러 곳에서 일어난 산불로 1천채 이상의 집이 불타고, 50만명의 주민이 대피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번 화재를 '대재난'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한편 산불을 확산시켰던 고온건조한 바람이 누그러들면서 소방관들도 더욱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에 나섰습니다.

현지 당국은 이번 화재로 최소한 3명이 숨졌으며, 대피 중에 숨진 사람도 5명이라고 밝혔습니다.

****

President Bush sought to reassure residents of Southern California they are not alone, pledging federal money would be made available to homeowners in seven fire-ravaged counties.

Mr. Bush spoke today (Thursday) in California after a helicopter tour of the damaged area with (California) Governor Arnold Schwarzenegger and a visit to a burned-out neighborhood near San Diego.

The fires have destroyed more than one thousand homes and forced the evacuation of a half-million people.

Mr. Bush has declared the fires a "major disaster."

The hot, dry winds that fueled the fires have died down -- allowing firefighters to get ahead of the 15 wildfires that have been burning since Sunday.

Officials say two burned bodies were found today in a home in the San Diego area, bringing the death toll from the wildfires to at least three. Five other people died during the evacu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