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토마스 시퍼 일본주재 대사는 일본에게 아프가니스탄 주둔 연합군을 계속 지원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시퍼 대사는 24일, 결정은 전적으로 일본에게 달려 있다면서, 그러나 연합군 지원 임무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할 경우,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역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시퍼 대사는 또한 만일 일본이 지원 임무를 중단한다면 국제사회와 테러분자들에게 나쁜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의회는 23일, 일본 자위대가 인도양에서 미국 주도 연합군에게 연료와 다른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테러대책특별조치법에 대한 심의를 시작했습니다.


The U.S. ambassador to Japan, Thomas Schieffer, is urging Tokyo to continue its support of coalition forces in Afghanistan.

Schieffer told reporters today (Wednesday) the decision is entirely in Japan's hands. But he warned that a decision to not extend the mission c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role Tokyo play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chieffer also said that if Japan ends its support mission, it could send a "bad message"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o terrorists.

On Tuesday, Japan's parliament began its review of special legislation that allows it to provide fuel and other support to U.S.-led forces in the Indian Ocean. The legislation expires on November first.

Japan's opposition (Democratic Party) is against the mission and could delay its passage in parlia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