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는 국제사회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핵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이란에 대해 추가 제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23일 런던을 방문 중인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영국은 이란의 핵 계획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영국 정부는 유엔을 통해 유럽국가들이 함께 이란에 대해 보다 강력한 제제를 가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란 정부의 신임 핵 협상 대표인 사에드 자릴리 씨와 그의 전임자인 알리 라리자니 전 대표는 23일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에서 하비에르 솔라나 유럽연합 외교정책 대표와 만나 이란의 핵 계획 중단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says his government will seek more sanctions against Iran for it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

In London today (Tuesday), Mr. Brown told a joint news conference with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that Britain wants to make it clear that it does not support the nuclear ambitions of Iran.

Mr. Brown said his country will work through the United Nations and is prepared to have tougher European sanctions. Israel has been lobbying for tougher sanctions against Tehran for its refusal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Mr. Brown spoke before Iran's new nuclear negotiator Saeed Jalili and his predecessor, Ali Larijani, were meeting in Rome with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to discuss Iran's nuclear program.

Larijani resigned as Iran's top nuclear negotiator Saturday.

In other news, an Armenian presidential spokesman says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cut short his two-day visit to Armenia to return home because of unexpected developments in Ir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