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의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는 지난 주 자신의 차량 행렬에 대한 치명적인 공격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대규모 폭력사태를 피하기 위해 선거 운동에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미국 월 스트리트 저널 신문에 기고한 글을 통해, 지난 18일 폭탄 공격으로 약 140명이 사망한 것과 같은 대규모 정치 집회를 피하기 위해 인터넷을 통한 대규모 집회나 전화를 통한 선거운동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부토 전 총리는 지난 주 사건에 대한 조사를 위해 국제 전문가들을 받아 들여야 한다는 자신의 요구를 파키스탄 내무장관이 거부한 것을 볼 때 당국자들이 뭔가 감춰야 할 것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같은 공격에 정부 요원들이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Former Pakistan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says she is considering a high tech solution to her political campaign to avoid mass violence, after last week's deadly attack on her convoy.

In an opinion article in "The Wall Street Journal" today (Tuesday), Ms. Bhutto wrote she is considering "virtual" mass rallies, and campaigning via phone to avoid large political rallies such as the one last Thursday during which a bombing killed nearly 140 people.

Separately, the former Pakistani leader has suggested that elements in the government could have been involved in last week's attack, saying it appears authorities have something to hide as Pakistan's interior minister (Aftab
Sherpao) rejected her call for international experts to help with the investigation. Ms. Bhutto did not give any stronger evidence for the accusation.

The government proposed Monday that mass political rallies be banned for security reasons. Opposition political parties have rejected the pl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