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의 이브라힘 감바리 버마 특사는 23일, 버마의 최근 민주화 시위 유혈 탄압에 상대적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인도의 지도자들을 만났습니다.

감바리 특사의 이틀동안의 방문 중  인도 지도자들은 감바리 특사에게 민주화의 대의와 유엔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그러나 또한 인도는 강압적 수단과 비난에 반대한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인도의 발언과 유엔과 협력하겠다는 인도의 약속에 고무됐다고 말했습니다.

인도는 막대한 에너지 수요를 충당하고 동북부 국경지역의 분리주의 반군을 소탕하기 위해 버마와 밀접한 경제적 군사적 유대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인도에 이어 중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U.N. envoy Ibrahim Gambari met with Indian leaders today (Tuesday), in a bid to encourage the world's largest democracy to break its relative silence over Burma's recent violent crackdown on pro-democracy protests.

During his two-day visit (ending today), Indian leaders told Gambari they supported the cause of democracy and efforts of the U.N., but also noted their opposition to coercive measures and condemnation.

Gambari says he is encouraged by India's comments and commitment to work with the United Nations.

India has cultivated close commercial and military ties with Burma in recent years to meet India's huge energy needs, and help it battle separatist rebels along its borders in the northeastern part of the country.

Gambari will leave India today for Beijing, and a visit to China as part of a six-nation tour of Asian nations to address the ongoing crisis in Burma.

Gambari will make his second visit to Burma next mon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