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 남부지역에서 무서운 기세로 파급되고 있는 산불때문에 수십만 주민들이 집을 떠나 대피하고 있습니다.

강풍을 타고 계속 확산되고 있는 산불로 멕시코 국경 부근의 산디에고에서부터 로스앤젤레스 부근의 말리부에 이르는 지역에서 한 명이 숨지고, 4명의 소방관들이 다쳤으며,  14,000헥타르가 소실됐습니다.

센디에고지역에서만도 약 25만명의 주민들이 불길을 피해 대피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군당국 마이클 프리먼 소방책임자는  말리부 부촌지역의 산불은  전기줄이 쓰러져 비롯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아놀드 슈워제네거  주지사는   21일,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의 7개 군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evacuated from their homes in southern California as more than 11 wildfires continue to ravage parts of the U.S. Pacific coast state.

The fires, spread by fierce winds, have killed one person and burned more than 14-thousand hectares from San Diego, near the border with Mexico, to Malibu, near Los Angeles. More than one thousand firefighters are battling the flames. Four firefighters have been injured.

Nearly a quarter million people are being evacuated from the San Diego area alone.

Los Angeles County Fire Chief Michael Freeman says a downed power line may have ignited the fire in the upscale community of Malibu.

On Sunday, California Governor Arnold Schwarzenegger proclaimed a state of emergency for seven of the state's southern counties. The proclamation allows the state Office of Emergency Services to deploy emergency personnel, equipment and facilities to fight the fi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