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바그다드 중심 카라다 인근 지역의 도로에서 터진 폭탄으로 미니 버스에 타고 있던 3명이 사망했습니다. 

또 바그다드 남동부 자파라니야 지구에서 발생한 두 건의 폭탄 테러로 세 명이 숨졌습니다. 두 번째 폭탄은 첫번째 폭발 사고를 수사하기 위해 경찰들이 도착했을 때 폭발했습니다.

한편, 이라크 당국은 21일 카르발라 시에서 벌인 전투로 시아파 무장분자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

Iraqi police say a series of bomb blasts in Baghdad have killed at least six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0 others.

In one of today's (Monday) attacks, a roadside bomb struck a minibus in central Baghdad's Karradah neighborhood, killing three people.

In another incident, two bombs exploded in a square in the capital's southeastern Zafaraniyah district, killing three. The second bomb went off as police arrived to investigate the first blast.

Elsewhere, Iraqi officials say police killed six Shi'ite militants in a battle in the holy city of Karbala Sunday.

Meanwhile, Iraqi police said today that gunmen killed an adviser to a senior Sunni politician in Baghdad Thursday. The adviser (Ahmed al-Mashhadani) worked for the leader of parliament's main Sunni bloc, Adnan al-Dulai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