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16일,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비공개로 만났습니다. 또한 미국 의회는 17일 달라이 라마에게 황금메달을 수여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중국과 미국 두 나라 관계가 손상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16일 백악관 관저에서 약 30분 동안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만났습니다. 그러나 백악관 당국자들은 과거와는 달리,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밝히지 않았고, 면담 사진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부시 대통령을 만나고 난 뒤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회견에서, 부시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 로라 부시 여사와 함께 버마의 인권침해 상황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17일 열리는 미국 의회 황금메달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습니다. 미 의회는 달라이 라마가 민주주의와 자유, 그리고 티벳의 문화적 유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해 달라이 라마를 황금메달 수상자로 선정했습니다.  

중국의 양제츠 외교부장은 달라이 라마에게 황금메달을 수여하는 것은 국제관계의 규범에 위배되고, 중국 국민의 감정을 해치며,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이라고 주장하면서, 메달 수여식을 취소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티벳을 중국 영토의 일부로 간주하면서, 지난 1959년 중국 통치에 대한 티벳의 독립운동이 실패한 후 인도로 망명한 달라이 라마에 대한 그 어떤 인정에도 반대하고 있습니다.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도 중국의 반대 입장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페리노 대변인은 부시 대통령이 호주에서 열렸던 올해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에이펙 정상회의 때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달라이 라마 면담 문제를 논의했기 때문에 부시 대통령과 달라이 라마의 16일 만남을 예기치 못했던 뜻밖의 일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미국인들은 달라이 라마를 평화를 원하는 정신적 지도자로 보고 있다면서, 부시 대통령은 후 주석도 달라이 라마에 대해 같은 견해를 공유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198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달라이 라마는 미국의 소리와의 회견에서, 부시 대통령과의 대화 중에 앞으로 티벳의 정신적 지도자를 선출하는 방법을 바꾸는 문제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President Bush met privately with the Dalai Lama Tuesday. VOA White House Correspondent Scott Stearns reports, China says the Tibetan spiritual leader's visit violates international relations.

President Bush met with the Dalai Lama for about 30 minutes in the private White House residence. Officials gave no summary of their discussion, and, unlike previous visits, no still photograph was released.

In an interview with VOA following his White House talks, the Dalai Lama says he and the president were joined by First Lady Laura Bush for a discussion of human rights violations in Burma.

The Dalai Lama is in Washington for Wednesday's Congressional Gold Medal ceremony where he will be honored for what American legislators say is his fight for democracy, freedom, and Tibet's cultural heritage through a negotiated settlement with Beijing based on autonomy within the People's Republic.

Chinese Foreign Minister Yang Jiechi is demanding that the awards ceremony be cancelled as he says it seriously violates the norms of international relations, wounds the feelings of the Chinese people, and interferes with China's internal affairs.

China says Tibet has part of its territory for centuries and opposes any recognition of the Dalai Lama, who has been living in India since fleeing Tibet during a failed revolt against Chinese rule in 1959.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says President Bush understands China's objections but says Tuesday's meeting should come as no surprise since President Bush discussed it ahead of time with Chinese President Hu Jintao at this year's Asian Pacific Economic summit in Australia.

Perino says President Bush hopes President Hu could get to know the Dalai Lama as Americans see him: a spiritual leader who wants peace.

The 1989 Nobel Peace Prize laureate told VOA that during his conversation with President Bush, they also discussed possible changes in the way future Tibetan spiritual leaders are sel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