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선거위원회는 21일 예정대로 대통령 직선제 여부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선거 위원회 자체표결에서, 헌법 개정에 관한 국민투표를 10월 21일에 실시하기로  결정되었다고  위원장은 밝혔습니다.

다가오는 개헌 국민투표에서 터키 대통령 선출방식이 현행 의회 간선제에서 국민 직선제로 전환 될지 여부가 결정될 것입니다.

압둘라 굴 터키 대통령의 지위에 미칠 파장을 염려한 의회가 16일  투표용지 문안을 수정하자, 선거위원들은 다가오는 국민투표의 공정성에 우려를 표시했었습니다. 수정된 문안에 따르면, 8월에 선출된 압둘라 굴 대통령의 7년 임기는 보장되고 대통령 직선제는 후임 대통령에게만  해당됩니다.

레셉 타입 에르도간(Recep Tayyip Erdogan) 터키 총리는 국민에게 선거제도 변화를 지지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Turkish election officials say a referendum on whether to elect presidents by popular vote will take place Sunday, despite last-minute changes to text on the ballot.

The head of Turkey's electoral board today (Wednesday) said officials decided by a majority of votes to hold the referendum on constitutional reforms October 21st as scheduled.

The reforms call for the election of Turkey's president by popular vote instead of the current parliamentary election.

Election officials had expressed concern about the referendum after parliament amended the text Tuesday in an effort to prevent a possible legal challenge to incumbent President Abdullah Gul. The amendment now allows Mr. Gul, who was elected in August, to see through his seven-year term and provides for his successor to be chosen by popular vote.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has urged voters to back the chan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