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통합민주신당은 15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을 제17대 대통령 후보로 공식 선출했습니다.

정 전 장관은 제 17대 대통령후보자 지명대회에서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를 누르고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습니다.

정 전장관은 2005년 한국의 통일부 장관을 역임했고, 재임시절 북한을 북 핵 폐기를 목적으로한 6자회담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현재 여론조사에서 대통합민주신당은 야당 한나라당에 큰 차로 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 전 장관이 한나라당의 경선 후보 이명박 전 서울 시장과 힘겨운 경쟁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대통령 선거는 오는 12월 19일에 치러집니다.


South Korea's ruling liberal party has picked a former unification minister to stand as its presidential candidate in December's election.

The United New Democratic Party chose Chung Dong-young today (Monday) over Sohn Hak-kyu, a former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Chung served as South Korea's unification minister in 2005, before quitting a year later to return to party politics.

As a minister, he was credited with keeping North Korea committed to six-nation talks aimed at ending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South Korea's ruling liberal party is far behind the opposition Grant National Party in opinion polls. Analysts say Chung will face stiff competition from the opposition candidate, former Seoul Mayor Lee Myung-bak.

South Korea's current president, Roh Moo-hyun, is constitutionally barred from running for re-election in the December 19th vo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