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의 쿠르사드 투즈만 통상장관이1차 세계대전 당시 아르메니아인 집단살해가 오토만 제국에 의한 대량 인종학살로 규정하는 결의안이 미 의회 하원에서 채택된 것을 이유로 미국 방문계획을 취소했다고 터키의 뉴스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터키의 관영, 아나톨리아 통신은 투즈만 통상장관이 뉴욕에서 열리는 미국-터키간 투자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 고위 관계관 및 터키 주재 전 미국 대사가 13일, 앙카라에서 터키 관계관들과 만나 미 하원의 아르메니아인 집단학살 관련 결의안 채택으로 냉각된 미국-터키간 관계를 진정시키기 위한 노력을 펼칩니다.


Turkish media say a government minister has canceled a trip to the United States after a U.S. congressional panel approved a resolution declaring mass killings of Armenians by Ottoman Turks as genocide.

State-run Anatolia reports that Trade Minister Kursad Tuzmen will not attend an upcoming U.S.-Turkish investment conference in New York.

Meanwhile, U.S. officials say two senior U.S. diplomats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Dan Fried and U.S. Undersecretary of Defense Eric Edelman, a former U.S. ambassador to Ankara) will meet with Turkish government authorities in Ankara today (Saturday) in an effort to cool tensions sparked by the resolution.

They are also expected to discuss Turkish plans for a military attack on Kurdish rebels across the border in northern Iraq. Washington opposes such plans.

Ankara recalled its ambassador in Washington after the resolution passed the U.S.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Wednesday. Turkish Prime Minister Recep Tayyip Erdogan and other officials say the measure will hurt bilateral rel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