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중의 민주화 요구시위에 대한 군사정부의 탄압이 계속되는 가운데 세 명의 민주화 활동가들이 또 체포됐다고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말했습니다.

버마 군사정부는 지난 달 벌어진 민주화 요구 반정부 군중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한후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로부터 규탄을 받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버마 군사정부의 군중시위 무력진압을 규탄하는 성명을 채택했으나 버마 군사정권 당국은 버마의 국내상황이 지역평화와 안보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안보리 성명을 일축했습니다.

버마 군사정부에게 민주주의 성향의 주요 야당과 협상하라는 국제적 압력이 강화되는 가운데 버마의 구 수도, 랑군에서 버마 군사정부를 지지하는 군중시위가 정부의 동원아래 벌어졌습니다.  


Reports from Southeast Asia say four prominent activists have been arrested in Burma, as the country's military government continues its crackdown on pro-democracy protesters.

The human rights group, Amnesty International, says (Htay Kywe, Mie Mie and Aung Thu) three of the activists arrested today (Saturday) were part of a group of student leaders who led a pro-democracy uprising in 1988.
Since late August, 13 members of the so-called 88 Generation Students group have been reported arrested.

Also today, the military government organized a mass rally at a sports stadium in Rangoon, bringing in thousands of people to chant pro-government slogans. Sources say many of the participants were brought in by bus from other parts of the city.

The U.N. special envoy to Burma, Ibrahim Gambari, is heading to southeast Asia to visit other countries in the region before returning to Burma for his second trip since the military crackd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