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앨 고어 전 부통령이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회의(IPCC)와 함께,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지구온난화에 대한 전 세계의 관심을 이끌어 낸 공로가 인정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고어 전 부통령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됨으로써 차기 미국 대통령 선거 판도에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벨상 가운데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 노벨평화상. 올해 노벨평화상은 미국의 앨 고어 전 부통령과 유엔 정부간 기후변화회의(IPCC)에 돌아갔습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13일, 인간이 기후변화에 미친 영향을 연구하고 이를 널리 알림으로써 기후변화 문제의 해결을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해 고어 전 부통령과 IPCC를 2007년 노벨평화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노벨위원회는 고어 전 부통령이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을 전 세계에 확산시키고 대책을 마련하는 초석을 다지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이번 수상을 대단한 영광으로 여긴다면서, 기후 위기는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모든 인류가 직면한 도덕적, 정신적 도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상금 전액을 자신이 설립한 환경단체인 '기후보호동맹'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고어 전 부통령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벨평화상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거론됐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고어 전 부통령이 수상자로 선정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지난 200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지 부시 현 대통령에게 패한 뒤 정치권을 떠나 환경운동에 주력해 왔습니다. 그는 특히 온실가스 감축을 목표로 한 교토의정서에 불참하고 있는 미국이 지구온난화의 주범이라고 강력하게 비난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전 세계를 돌면서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강연 활동을 1천 회 이상 벌였습니다. 또한 2006년에 제작한 환경 다큐멘터리 영화 '불편한 진실'에 직접 출연해, 화석연료에서 방출되는 이산화탄소 증가로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지고 자연재앙이 닥친다는 점을 조목조목 지적했습니다.

이 영화는 올해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최우수 다큐멘터리 상을 받았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올해 7월에는 환경콘서트인 '라이브 어스'를 세계 7개 도시에서 동시에 열어 지구온난화 문제의 심각성을 널리 알렸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의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은 대학시절부터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상원의원 시절이던 1992년에는 '위기의 지구'라는 책을 통해 지구온난화 문제를 제기했고, 부통령 재직 시절이던 1997년에는 세계 1백60여개 국이 온실가스 감축에 합의하는 교토의정서를 채택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맡았습니다.

한편, 고어 전 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함에 따라 그가  민주당 대선 후보 지명전에 참가해야 한다는 지지자들의 압력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그동안 대선 출마에는 관심이 없으며, 지구 기후변화 문제와 그 대응책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제고하는 것이 주요 목표라고 말해 왔습니다. 그러나, 고어 전 부통령은 명시적으로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지는 않음으로써 다양한 단체들이 그의 대선 출마를 촉구하는 운동을 계속할 수 있는 여지를 제공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 지지 모임인 '드래프트 고어 점 컴'은  '고어 대선 출마' 캠페인을 펼치며 올해 13만 6천명의 서명을 받았고, 최근에는 뉴욕타임스 신문에 그의 출마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전면광고를 실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 2000년 고어 전 부통령의 대통령 선거운동에 관여했던 한 관계자는 고어 전 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발판 삼아 대통령 선거에 뛰어들 야심을 갖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고어 전 부통령은 현재 민주당 선두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과의 경쟁에서 승산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따라서 현재로서는 출마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클린턴 의원이 상승세가 꺽일 경우 고어 전 부통령은 출마를 심각하게 고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습니다 .  

미국의 소리 이연철입니다.

*****

[관련 영문 기사]

Former U.S. Vice President Al Gore and a U.N. panel on climate change have been awarded the 2007 Nobel Peace Prize for their efforts to educate the public on the threat of global warming. Kevin Billinghurst has more.

In its citation Friday, the Norwegian Nobel Committee calls Al Gore "one of the world's leading environmentalist politicians," and says the I.P.C.C. has created an "ever-broader informed consensus about the connection between human activities and global warming."

Thousands of scientists and officials representing more than one hundred countries collaborated within the UN-sponsored I.P.C.C. to study the causes and potential effects of climate change. The I.P.C.C. based its assessments and policy suggestions on peer-reviewed and published scientific literature.

Al Gore served in the United States Congress from 1977 to 1993, and as vice-president under Bill Clinton from 1993 to 2001. Running for president in 2000, he lost a disputed vote to George W. Bush. Since leaving office, he has devoted himself to speaking on climate and environmental issues around the world, and in 2006 he produced the award-winning documentary An Inconvenient Truth.

Even before the announcement, activists in favor of a movement to draft Gore to run again for president next year were saying that a Nobel Peace Prize would force him to re-evaluate his repeated assertions that he is not interested in a new race. Those calls are now certain to grow more insistent.

Immediately after the announcement, reporters questioned Nobel Committee Chairman Ole Danbolt Mj? the political significance of this year's award, and whether it was an explicit renunciation of the environmental policies of the Bush administration, which has questioned the I.P.C.C.'s consensus on climate and has refused to ratify the international Kyoto Protocol aimed at reducing carbon dioxide emissions.

"I am very much for support for all the measures that go to inhibit global warming. This prize should give the measure to everybody to say to themselves - every state's leader, every politician, every human being, me and you - what can we do to help the situation, because it is so important that everybody is taking part in this fight."

The Nobel Peace Prize is arguably the world's most prestigious civic award, and the Norwegian Nobel Committee has often used the prize to support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fighting for contemporary causes.

Earlier American Nobel Peace laureates include then-President Theodore Roosevelt in 1906; the civil rights campaigner Dr. Martin Luther King Jr. in 1964; Secretary of State Henry Kissinger, who shared the prize in 1973 with his North Vietnamese counterpart Le Duc Tho; and former President Jimmy Carter, who received his award in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