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시리아의 핵 개발에 협력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래 미국 정부 내에서는 북한과의 핵 협상을 계속해야 할지 여부를 놓고 강온파 사이에 치열한 논쟁이 벌이지고 있다고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부시 행정부의 전현직 관료들 사이에서도 대북 포용정책을 둘러싼 의견대립이 심화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현재 미국 행정부 관료들은 시리아와 북한의 핵 공조설을 보여주는 이스라엘 발 첩보의 신빙성을 둘러싸고 첨예한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신문이 10일 보도했습니다. 이스라엘이 몇 달 전에 백악관에 제공한 그 정보가 과연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을 정당화할 수 있는지, 또는 이스라엘과 시리아, 이들 두 중동 국가들에 대한 미국의 기존정책이 바뀌어야 하는지를 놓고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딕 체니 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내 매파들은 이스라엘의 정보가 설득력이 있다며 시리아나 북한을 상대로 외교협상에 나서는 것을 것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반면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을 중심으로 한 온건파들은 이스라엘이 제기하는 시리아와 북한 간 핵 협력설에 무게를 두지 않고, 부시 행정부의 현 외교노선을 수정할 만한 가치도 없다고 말합니다.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 역시 이스라엘의 경고를 전적으로 지지하지는 않는 입장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북한이 시리아에 미사일 기술을 전수했으며, 또 지난달 6일 이스라엘 공습이 감행된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북한인들의 모습이 자주 눈에 뜨였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라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습니다. 다만,  과연 시리아가 중동평화를 위협할만한 수준의 핵 계획을 수립했느냐 하는 관점에서 관료들 사이에 이견이 있다는 것입니다.

시리아와 북한 사이의 핵 협력설이 대두되면서 체니 부통령과 강경파들은 대북한 경제지원을 포함하는 북 핵 6자회담 합의사항에도 불만을 터트렸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첩보를 기초로 할 때, 북한은 믿을 수 있는 나라가 아니며, 북한이 시리아와의 핵 협력설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6자회담 합의문도 폐기해야 한다고  매파들은 주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라이스 장관은 부시 대통령이 좀더 외교에 입각한 대북한 정책을 채택하도록 권고했으며, 그 결과 대북한 경제지원과 북 핵 폐기를 골자로 하는 213 합의가 도출됐다고 뉴욕타임스는 지적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 문제에 관한 미국 내 보수파들의 반발도 함께 전했습니다. 보수파들은 부시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외교정책을  지나치게 우선시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중동에서 불법무기 확산을 막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한다는 것입니다.

뉴욕타임스는 대표적인 보수파 인사인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대사의 시리아 문제에 관한 의견도 전했습니다. 볼튼 전 대사는 북 핵 6자회담을 지키기 위해 이스라엘의 시리아 공습에 반대하는 것은 행정부가 스스로 세운 국가안보 전략을 부도내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다른 전현직 관리들은 외교적 수단이야말로 미국이 북한의 핵 확산을 가장 효과적으로 저지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한편 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체니 부통령과 라이스 장관 측은 특정 문제에 관해 서로 다른 견해를 가질 수 있다고 사실상 보도를 확인하면서, 하지만 이는 건전한 정책 협의 과정에서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