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북부 키르쿠크 주 시내 번화가에서 11일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 해 최소한 7명이 사망하고 50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서장도 부상 당했습니다.

또 이라크 주둔 미군에 따르면, 바그다드 공항 인근의 주요 미군 부태인 캠프 빅토리에서  박격포 공격으로 연합군 병사 두명이 사망하고 40명이 부상당했습니다. 희생당한 병사들의 국적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6개의 주요 수니파 이슬람  무장세력은 미군 주도 연합군에 대항하기 위해  새로운 위원회 형성을 선언했습니다.  이라크 저항 정치 위원회의 대변인은 11일 알 자지라 방송에 출연 해 이 사실을 직접 밝혔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a car bomb has killed at least seven people in the northern city of Kirkuk.

Authorities say 50 people were injured in the blast today (Thursday) in a busy shopping district. The bomb expoded as a convoy passed carrying a local police chief, who was among the wounded.

Elsewhere in Iraq, U.S. military officials say two coalition soldiers were killed, and 40 people injured in a mortar attack Wednesday at Camp Victory, a major U.S. military base near the Baghdad airport. The military did not disclose the nationalities of those killed.

In other news, six main Sunni Islamic insurgent groups have announced the formation of a new council to fight U.S.-led forces.

A spokesman for the group, called the Political Council for Iraqi Resistance, made the announcement in a video that was aired today (Thursday) on Al-Jazeera televi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