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나지르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가 이끄는 최대 야당인 파키스탄인민당은 부토 전 총리의 귀국 일정을 늦춰 달라는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의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파키스탄 인민당은 부토 전 총리가 예정대로 다음주 18일에 귀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6일 열린 파키스탄 대선에서 압승을 거둔 무샤라프 대통령은 자신의 출마 자격 논란에 관한  대법원의 판결이  내려질때 까지 귀국을 늦춰 달라고 부토 전 총리 측에 10일 요청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무샤라프 대통령은 정적인 부토 전 총리와 권력  배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러한 합의의 순조로운 이행을 위해 지난 주에 무샤라프 대통령은 부토 전 총리를 포함해 일부 정치인들을 사면했습니다.

사면된 부토 전 총리는, 부패 혐의로 체포 당할 염려 없이 고국에 돌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

The party of Pakistan's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has rejected a call from President Pervez Musharraf to delay her return from exile, insisting she will land in Pakistan as planned next week.

Wednesday, Mr. Musharraf urged Ms. Bhutto to postpone her return until the Supreme Court rules on the legality of his landslide victory in Saturday's controversial presidential elections.

A spokesman for Ms. Bhutto says she will return from self-imposed exile as scheduled on October 18th. President Musharraf and Ms. Bhutto have been in talks on a possible power-sharing deal.

Last week, General Musharraf granted amnesty to Ms. Bhutto and other politicians, clearing the way for such an agreement.

The amnesty will allow Ms. Bhutto, who is charged with corruption, to return to Pakistan without fear of being arres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