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의 압둘라 굴 대통령은 20세기 초  오토만 제국 치하에서 발생한 아르메니아 인 집단살해 사건을 대량학살로 규정한 미 하원 외교위원회 결의안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10일  찬성 27대 반대 21로 결의안을 통과시킨 후  본회의에 넘겼습니다.

굴 대통령은 결의안을 인정할 수 없으며, 결의안이 터키 국민들에게 아무런 효력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굴 대통령은

결의안에 찬성한 미 하원 의원들은 작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상식을 무시했다며 반발했습니다.

그러나, 아르마니아 계 미국인들은 이번 결의안에 환영을 표시했습니다.

한편,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표결에 앞서, 결의안이 통과되면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크게 손상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Turkish President Abdullah Gul is denouncing a resolution passed by a U.S. congressional panel declaring the early 20th century massacre of Armenians under the Turkish Ottoman Empire a genocide.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Foreign Affairs Committee passed the measure Wednesday by a vote of 27 to 21. It now goes to the 435-member House for a full vote.

Mr. Gul says the bill is unacceptable, and has no validity among the Turkish people. He says House members who voted in favor of it ignored what he calls common sense in favor of petty politics.

But Armenian-American groups rejoiced over what they say is a long-overdue U.S. acknowledgment of the 20th century's first genocide.

Before the vote, President Bush warned that the bill's passage would greatly harm U.S. ties to Turkey, a NATO member and major transit point for supplies and U.S. troops fighting in Iraq and Afghanist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