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과 국제원자력기구 대표단은 10일, 테헤란에서 첨단 원심분리기의 이용 등 이란의 핵계획에 관한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이틀째 회담을 가졌습니다.

이날 회담도 전날과 마찬가지로 국제원자력기구의  올리 하이노넨 사무차장과   자바드 바이디 이란 핵협상 차석대표가 참석했습니다.

이란의 파르통신은 이번 회담이  11일까지 계속되며, 그 결과는 이달 말께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기존 기술에 비해 보다  효과적으로 우라늄을 농축할 수 있는 첨단 원심분리기를 개발하기 위한 이란의 계획이 집중 논의되고  있습니다.

이란과 국제원자력기구는 지난 8월에 이란이 핵계획에 관한 모든 의혹을 오는 12월까지 답변한다는 내용의 일정표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

Delegations from Iran and the U.N.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have held a second day of talks in Tehran to try to resolve questions about Iran's nuclear program, including its use of advanced centrifuges.

IAEA Deputy Director General Olli Heinonen and Tehran's deputy nuclear negotiator, Javad Vaeedi, led today's (Wednesday's) meeting.

An Iranian news agency (Fars) reports the talks will continue on Thursday, and that the results will be announced late this month.

The meetings are focusing on Iran's plans to develop advanced centrifuges that enrich uranium more efficiently than Tehran's existing technology.

Iran and the IAEA agreed in August on a timetable for Tehran to answer all remaining questions about its nuclear program by December. The agreement does not require Iran to suspend the current expansion of its uranium enrichment facil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