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라 부시 미국 대통령 영부인은 10일 버마 군사정부는 정권의 정통성을 잃었다며 버마 군부 지도자들이 물러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신문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부시 여사는 버마의 탄 슈웨 장군과 군부를 '비호감 정권'이라고 칭하며, 버마 통일을 위해 정통성 있는 지도자들이 버마를 통치할 길을 찾을 것을 제안했습니다.

부시 여사는 또 버마 지도자들이 테러 선전선동을 중지하고, 아웅산 수지 여사 등 반대파 지도자들과 의미 있는 대화를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U.S. first lady Laura Bush is calling on Burma's military leaders to step aside, arguing in a newspaper opinion article today (Wednesday) that the regime has lost its legitimacy.

In the Wall Street Journal article, Mrs. Bush called Burma's top leader General Than Shwe and his deputies a "friendless regime" and suggested that they make way for a unified Burma, governed by "legitimate" leaders.

She also urged Burmese leaders to stop their "terror campaigns" and commit to a meaningful dialogue with Aung San Suu Kyi and other opposition leaders.

Mrs. Bush has made numerous efforts to speak out against the Burmese government over the past year, especially as the situation there has worse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