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군사정부는 지난달 옛 수도 양곤에서 벌어진 민주주의 시위대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교 승려들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버마 관영 신문 '뉴라이트 오브 미얀마'는 8일 버마 당국이 시위 이후 몇몇 불교 사원을 급습한 결과 무기와 도색잡지를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버마 군사정부는 당국이 양곤 내 사원 최소 18곳을 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 신문의 보도 내용을 확인할 명백한 근거는 없습니다.

승려들은 불교국인 버마에서 매우 높게 칭송되고 있습니다. 수십만명의 승려들이 지난 달 양곤과 만달레이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으며, 거리에서 시위를 벌이는 승려들로 인해 가혹한 군사정부에 대항하는 것을 꺼려왔던 일반인들의 시위가 더욱 촉발됐습니다.


Burma's military government has published reports critical of Buddhist monks suspected of participating in pro-democracy protests in Rangoon last month.

A state-run newspaper ("New Light of Myanmar"), says authorities found weapons and pornography in several Buddhist monasteries raided after the protests.

The government says authorities searched least 18 pagodas in Rangoon.

There is no way of independently verifying the newspaper report.

Monks are highly revered in the Buddhist country. Tens of thousands of them marched in Rangoon and Mandalay last month to call for freedom and democracy. Their presence on the streets empowered lay civilians, who normally avoid challenging the heavy-handed military government.

Security forces stopped the protests by opening fire on the monks and other activists. Several people were killed.

Since then, the Burmese government has accused foreign powers of stirring up dissent inside the country and warned people against taking to the streets ag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