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군사정부는 일부 지역이 시한 없이 계엄령 하에 남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탁신 친나왓 전 총리를 축출했던 태국 군 의회는 보안상 이유로 버마와의 국경지대에서는 계엄령이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8일 밝혔습니다.

현대 태국에는 버마의 최근 시위에 따른 유혈 사태로 버마 난민들이 태국으로 몰려들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출라롱코른 대학의 보안 국제문제 연구소 소장은 태국 군사정부는 탁신 전 총리와 강한 유대관계가 있는 북부 지방에 대한 규제를 계속 유지하려고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학 관계자는 이같은 계엄령이 오는 12월23일로 예정된 총선 유세 과정을 방해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Thailand's military government says some provinces will remain under martial law indefinitely.

The military council that overthrew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last year said today (Monday) martial law would be maintained in areas bordering Burma because of security concerns.

There are fears that Burma's crackdown on recent protests could create a refugee flow into Thailand.

But the director of the Institute of Security and International Studies at Chulalongkorn University (Thitinan Pongsudhirak) says the military government appears to be keeping the restrictions in the northern provinces, which have strong ties to Mr. Thaksin's former Thai Rak Thai Party.

The government has drafted a new constitution that makes it harder for any political party to dominate the parliament.

The university official says martial law could interfere with campaigning in national elections scheduled for December 23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