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버마의 민주화 시위 무력 진압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버마를 탈출한 승려들이 다시 국내로 돌아가 민주화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승려들은 태국 국경지역에서 가진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변화는 오로지 내부로부터 가능하다며, 다시 버마로 돌아가 민주화 시위를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3백여명의 승려들은 태국과 국경을 마주한 미아와디의 군경 차단대를 피하는 등 어려운 여정을 통해 태국 안전지대로 탈출했었습니다.

한편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버마의 민주화시위 폭력 탄압에 대한 대응조치를 논의하는 가운데 버마 국영 텔레비전이 어제 4년여만에 처음으로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의 모습을 방영했습니다.

유엔안보리 임이사국인 미국과 영국, 프랑스가 어제(5일) 버마 군사정부의 민주화 시위 무력진압을 규탄하고 정치범들의 석방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이사국들에 회람시켰습니다.

Monks who fled Burma say they are returning to keep up the pro-democracy fight,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debates its response to government repression..

Monks at the Thai border tell VOA today (Saturday) they are going back to continue protesting because, they say, change can only come from inside. Approximately 300 monks have made the difficult journey to the border into the Thai border town of Myawaddy by evading police and military checkpoints.

As the United Nations discussed its response to the violent crackdown in Burma, Burmese state television Friday broadcast images of Aung San Suu Kyi for the first time in at least four years.

Late Friday,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France circulated a draft statement to the U.N. Security Council condemning repression by Burma's military government, and demanding the government begin a dialogue with the opposition.

REST OPT

The non-binding statement, which requires consensus by all 15 Security Council members to be adopted, was circulated after the Council heard a briefing by U.N. envoy Ibrahim Gambari on his recent four-day mission to Bur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