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남동부의 퐁디셰리는 프랑스의 옛 식민지입니다. 흔히 사람들은 영국이 인도를 지배한 것은 잘 알고 있지만 프랑스역시  인도에 식민지를 가졌던 것은 잘 모르는 경향이 있습니다. 퐁디셰리는 1954년 독립했지만 아직 이곳에는 독특한 프랑스 문화의 발자취가 남아 있습니다.

  인도 특유의 삼륜차 택시가 퐁디셰리에 들어서자 운전기사는  연신 경적을 울려댔습니다.  도로를 걸어 다니는 행인들을 쫓아내기 위해서 입니다.

벵갈만 해변에 자리잡은 퐁디셰리는 프랑스와 인도 문화가 기묘하게 뒤섞여 있는 곳입니다. 프랑스는 1673년  이곳에 진출한뒤 3백년 가깝게  퐁디셰리를 다스렸습니다.  프랑스는 반세기 전에 이곳을 떠났지만 퐁디셰리에는 아직 프랑스의 발자취가 남아있습니다.

현지 주민인 프라바카르 바이다나탄은 퐁디셰리의 현실을  압축적으로 보여줍니다. 그의 가족들은 퐁디셰리가 프랑스에서 독립한 후 인도 국적을 취득했습니다.

바이다나탄은 자신이 독립 당시 국적을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었는데 인도 국적을 선택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아직 프랑스어를 구사하며 프랑스 친구도 많다고 했습니다. 또 그는 자신이 구사하는 타밀어가 다른 지역의 타밀어와는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가 이곳을 점령한 이래 프랑스어는 퐁디셰리의 공용어가 됐습니다. 또 프랑스는 지금도 인구 90만이 사는 퐁디셰리에 문화적으로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퐁디셰리에 영사관을 두고 있습니다. 그밖에도 이 곳에는 프랑스어 학원인 알리앙스 프랑세즈 그리고 프랑스 중등 학교 그리고 각종 프랑스 클럽과 식당이 있습니다.

프랑스인 화가인 알랑 골리베는 5년전 프랑스에서 퐁디셰리로 건너 왔습니다. 해변가 호텔에서 코냒을 즐기던  골리베는 자신은 프랑스 식민시절에 대해 별다른 향수을 느끼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골리베는 자신에게 퐁디셰리는 그저 인도라는 큰 나라의 한 부분에 불과하다고 말합니다. 그는 이 곳이 자신처럼  나이든   사람이 프랑스어를 구사하며 나날을 즐기는 관광지일뿐 이라고 설명합니다.

골리베는 또 장차 퐁디셰리에서 프랑스 문화가 쇠퇴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골리베는 앞으로 50년 후에는 퐁디셰리에는 파스텔 색깔의  유럽식 건물만 덩그라니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퐁디셰리는 나름대로 고민이 있습니다.퐁디셰리가 잘 살려면 외국 관광객을 끌어 들이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이곳에는  냉방시설을  갖춘 호텔 객실은 1천개가 채 않됩니다. 또 교통 사정도 나쁩니다. 근처 첸나이 공항까지는 기차나 승용차 편으로 몇시간이나  걸립니다. 게다가 관광객들은 퐁디셰리보다는 근처에 있는 유명 관광,휴양지 오로빌을 더 많이 찾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퐁디셰리에 새로운 항구를  건설할 계획이지만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입니다.

India has been celebrating the 60th anniversary of its independence from the British Raj. But the British were not the only colonizers on the subcontinent in the mid-20th century. While the Union Jack was lowered for the last time in 1947, other nations hung on. The Portuguese clung to their colony in Goa until ousted by Indian troops in 1961. In 1954, the French quit their sleepy Indian seaside enclave of Pondicherry in southern India. VOA's Steve Herman traveled to what is now the Union Territory of Pondicherry to see what remains of the French legacy there.

On a quiet, shady street a few blocks from the Bay of Bengal, a three-wheeled auto taxi sputters past the decaying facades of French-built structures. The driver presses the bulb of his exterior-mounted horn to warn the few pedestrians ambling along the Rue de la Caserne.

This beachside community has been infused by Indian speech, dress and food since the French agreed to abandon their last territories in India in 1954. But the French atmosphere lingers, among the colonial-era mansions, churches, boulevards and promenades.

Prabhakar Vaidyanathan epitomizes the modern Pondicherry. His family chose Indian nationality over French after nearly 300 years of French colonial rule.

"We had a choice, but we refused to become French. But I still studied French. I have a lot of French friends. What remains of the French here now is a little of the culture that we've shared with them, they've shared with us, the way we eat, the way we speak," he said. "Even our Tamil [language] is different than the Tamil in Tamil Nadu."

That mélange of Tamil and French, along with English, is the lingua franca [common commercial language] of the nearly one million people living in this territory of 300 square kilometers, which hugs the coast of the Indian state of Tamil Nadu.

France has a consulate here and various French entities help to maintain the cultural influence, including secondary schools, an Alliance Francaise (which runs the Le Club restaurant), the Institut Français de Pondichéry and the hangout of the now elderly men who fought in France's wars, the Foyer du Soldat.

While an estimated 20,000 Pondicherrians have moved to France, about 10,000 French reside here.

Alain Golivet is an abstract artist who came to Pondicherry from France five years ago. Sitting at the bar of a seaside hotel and sipping a cognac, Golivet says he does not spend much time waxing nostalgic about the faded French influence.

Golivet says he sees Pondicherry as a small town in a big country, a nice place for old guys to hang out with their French-speaking friends in the former administrative capital of Indian France.

Despite the émigrés from France, Golivet does not expect the new blood will restore Pondicherry's Gallic vigor.

The artist predicts that a half-century from now, the only remnants of France in Pondicherry will be basically what is here now - the architecture in the French Quarter.

That does not seem to cause angst among the locals. After all, the French, Dutch, English and Portuguese fought for centuries for domination of this patch of coast, and all have faded from memory with little consequence.

Pondicherry faces challenges in expanding its tourism base. It has less than 1,000 air-conditioned hotel rooms. It is several hours by car or train from the nearest airport at Chennai. The town is overshadowed as a tourist destination by its neighbor Auroville, a sprawling utopian commune, which actually lies in Tamil Nadu, not the territory of Pondicherry.

The current territorial government has officially renamed the enclave Puducheri, although few people anywhere use the name. It plans to build a deep-water port for international trade and tourism.

Two-thousand years ago, a port existed just south of the town where Roman goods, including wine, were imported. Those gathered in the bar of the Hotel Promenade say they will drink to t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