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대법원은 5일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의 재선이 예상되는 대통령 선거가 6일 예정대로 치러질 것이라고 판결했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투표의 최종 결과는 육군 참모총장을 겸직하고 있는 무샤라프 대통령의 대선 출마가 불법이라며 야당 후보들이 제출한 헌법소원 심리의 판결이 이뤄질 때까지 발표할 수 없다고 결정했습니다.

대법원은 이 문제에 대한 공청회가  오는 17일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재선되면 육군 참모총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또 재선됐을 때 자신의 군 참모총장직을 물려받을 후임자로 전 파키스탄 정보부(ISI) 국장이었던 아시파크 페레즈 키아즈 준장을 지명했습니다.

한편,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는 무샤라프 대통령과의 권력분점 협상이 성사될 것으로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


Pakistan's Supreme Court ruled today (Friday) that presidential elections expected to extend President Pervez Musharraf's rule can proceed.

However, the court says that final results cannot be announced until it has decided on legal challenges against Saturday's election.

The ruling follows last-minute petitions challenging the president's re-election bid. Political opponents argue that President Musharraf cannot seek another five-year term while remaining as army chief.

The Pakistani leader has vowed to relinquish that position if re-elected. He already has nominated a former top intelligence chief to replace him as head of the army when he steps down.

In other news, former Pakistani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says she is optimistic that a power-sharing deal can be reached with President Musharraf.

Pakistani political officials said a formal deal could come as early as today (Fri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