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중인 베나지르 부토 파키스탄 전 총리는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과의 권력 분점 협상이 완전히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밝혔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또 런던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샤라프 대통령과의 권력 분점 협상으로 자신에 대한 부패혐의가  사면됐다는 보도를 “오보”라고 일축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자신은 파키스탄이 독재체제에서 민주주의로 나가기를 바라고 있다며, 만일 협상의 교착상태가 계속된다면 파키스탄에서 폭력 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또한 무샤라프 대통령이 육군참모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자신이 이번 6일에 치러지는 선거에서 대통령으로 연임되면 육군참모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Pakistan's exiled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says power-sharing talks with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ve "totally stalled."

Speaking in London, Ms. Bhutto also dismissed as "disinformation" reports that criminal charges against her were dropped in Pakistan as part of the power-sharing deal.

She said she wants to see Pakistan move from a dictatorship to a democracy and warned there could be violent protests in Pakistan if the stalemate continues.

Ms. Bhutto has also demanded General Musharraf step down as military chief, which he says he will do if he wins another term as president.

In other developments, Pakistan's Supreme Court briefly delayed hearing last-ditch challenges against General Musharraf's re-election bid today (Wednesday) after one of the judges pulled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