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한 대학이 2일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이 홀로코스트와 테러, 인권 등과 같은 주제에 대해 자신들의 대학에 와서 초청 연설을 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란의 파스 통신사는 북동부 마시하드 시의 페르도시 대학이 부시 대통령이 학생과 교수들과의 질의응답에도 참여하도록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은 이같은 초청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다나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란이 자유로운 민주사회로 국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허용한다면, 이란이 핵 무기 개발과 이스라엘 파괴를 주장하지 않는다면 부시 대통령은 이란으로 가는 것을 고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An Iranian university has invited U.S. President George W. Bush to speak about such issues as the Holocaust, terrorism and human rights.

Iran's Fars news agency reports Ferdowsi University in the northeastern city of Mashhad asked Mr. Bush to attend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with students and professors.

The White House says it is not taking the invitation "too seriously."

A spokeswoman (Dana Perino) says Mr. Bush might consider making the trip if Iran was a free and democratic society and allowed its people freedom of expression, and if Iran was not pursuing nuclear weapons and advocating the destruction of Israel.

Last week,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spoke by invitation at Columbia University in New York. He defended Iran's human rights record and denied his country is seeking nuclear weapons or supporting terrori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