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은  오늘 이례적으로 회원국인 버마 군사정부의 민주화 시위  강권 진압을  강력한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습니다.

아세안은 오늘 버마  군사정부가 지난 이틀간 양곤에서 유혈진압으로 적어도 10명이 숨진데 대해 ‘혐오감’을 표명하며, 버마는 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버마의 최대 원조국인 일본은 시위 취재도중 보안군의 총격을 받고 숨진 일본인 기자의 사망원인을 조사한 뒤 인도주의 지원 중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시아 지역과 세계 곳곳의 많은 도시에서는 버마 군사정부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시위가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has used unusually strong language to condemn ASEAN member Burma for its crackdown on pro-democracy demonstrations.

ASEAN expressed "revulsion" today (Friday) over the killings of at least 10 demonstrators in Rangoon over the last two days --- and called on Burma to halt the violence.

Burma's largest aid donor Japan says it will decide whether or not to suspend humanitarian aid after it investigates the death of a Japanese video journalist, who was shot to death by Burmese security forces Thursday.

Demonstrations are being held in many cities in the region and around the world in reaction to the violence in Burma.

In the Australian capital of Canberra, protesters clashed with police while trying to charge the Burmese embassy. Several people were arrested. Similar protests were held in Indonesia and Malays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