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주둔 국제안보지원군(ISAF)은 남부 지역에서 이틀동안 탈레반 저항세력과 교전을 벌여 125명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교전으로 미군 병사 1명이 숨졌습니다.

국제안보지원군 당국은 이번 교전이 어제(25일)  수 십명의 탈레반 저항세력이 헬만드주 무사 콸라지구에서 아프간군과 연합군을 공격하며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연합군은 전투기 공습과 포격으로 탈레반 거점을 집중 공격해 반군 60명 이상을 살해했으며, 이 과정에서 미군 병사 1명이 숨졌습니다.

국제안보유지군은 최근 폭력이 자주 발생하는 남부 지역의 안정과 치안을 위해 헬만드주에서 새로운 저항세력 소탕작전을 개시했습니다. 


International forces have killed more than 125 Taleban insurgents during gunbattles in
southern Afghanistan. One U.S. soldier was also killed in the fighting.

Officials say the ongoing clashes began early Tuesday when several dozen Taleban
insurgents fired on Afghan and coalition forces in the Musa Qala district of Afghanistan's restive Helmand province.

Coalition aircraft and artillery pounded Taleban positions, killing more than 60 rebels in that strike. One U.S. soldier was killed during the battle.

International forces recently launched a new offensive in Helmand to try and bring more security and stability to the violence-plagued southern region.

In a separate but similar battle on Tuesday, more than 65 Taleban rebels were killed in the south-central province of Uruzg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