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의 옛 수도 양곤에서 최대 10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군부 정권에 저항하는 거리 시위가 24일  벌어졌습니다.

이 날 비폭력 거리 시위는 지난 1988년 군사 정부가 대규모 민주화 시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수백명의 민주화 운동가들을 처형한 이래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버마에서는 지난 달 정부의 연료 가격 인상에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가 촉발됐으며, 이후 군부 정권과 버마 시민들의 열악한 생활 등에 항의하는 군중 시위로 확산됐습니다.

버마에서 존경 받는 승려들이 이같은 시위에 선두에 서 있습니다. 샛노랑 색깔의 복장을 한 승려들은 민주화와 국가 안정을 위한 염불을 외며 매일 거리를 행진하고 있습니다. 


Witnesses in Burma say as many as 100-thousand people have taken to the streets of
Rangoon to protest the country's military leadership.

Today's (Monday's) non-violent rally is the biggest challenge to the government since
1988, when the military killed hundreds of pro-democracy activists to stop mass
demonstrations.

The latest round of protests began last month after the government raised the price of fuel. They have since turned into a general demonstration against Burma's military leaders and the poor conditions facing Burma's impoverished citizens.

Burma's revered Buddhist monks are at the forefront of the movement. Dressed in
saffron-colored robes, they wind their way through Rangoon's streets each day chanting prayers for democracy and national reconciliation.

Their presence has empowered civilians who normally cower at the threat of military
retali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