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이달 초 갑작스런 사퇴로 정치적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24일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이 날 도쿄의 병상에서 허약한 목소리로 사임을 결정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병환 때문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사임 표명 이후  24일 처음으로 대중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아베 신조 총리는 11일전, 사임을 발표한지 하룻만에,  스트레스와 관련된 위장 질환으로 입원했습니다.

한편, 후쿠다 야스오 전 관방장관이 일본의 차기 총리로 취임할 자민당 총재로 23일 당선됐습니다. 공식 총리 선거는  내일  25일  실시될 예정입니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apologized to the nation for creating a political crisis with his abrupt resignation earlier this month.

Making his first public appearance since his resignation, Mr. Abe said today (Monday) that illness was the main reason why he decided to step down. He spoke in a weak voice from a Tokyo hospital.

The prime minister was hospitalized with a stress-related gastro-intestinal disorder 11
days ago, a day after announcing he would step down. His resignation followed a
scandal-plagued first year in office.

On Sunday, Mr. Abe's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chose former chief Cabinet
secretary Yasuo Fukuda to take over the party and become prime minister.

Parliament will formally vote Fukuda into office Tuesday.

Fukuda selected new party leaders today (Monday) in an effort to revive and rebuild public trust in the LD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