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정부는 바그다드에서 치명적인 총격 사건에 개입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미국의 사설경호업체, 블랙워터 USA를 축출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라크 관계관이 밝혔습니다.

이라크 정부 관리인 타신 쉐이클리 씨는 23일 블랙워터 USA에 대한 추방 조치는 이라크를 '안보 공백상태' 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쉐이클리 씨는 블랙워터는 이라크 주재 외교관들과 외국 회사들을 보호하는데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관계관들은 지난 16일 블랙워터 소속의 경호원들이 바그다드 거리에서 발포함으로써 민간인 11명이 사망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블랙워터 측은 자사 직원들이 미국의 외교관 차량 행렬을 경호하던 중 공격을 받은데 대한 합법적인 대응 사격을 한 것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

An Iraqi official says the government will not take immediate steps to expel a U.S. security firm that is under investigation for involvement in a deadly Baghdad shooting.

Government official Tahseen Sheikhly said today (Sunday) an expulsion of Blackwater USA would leave a "security vacuum" in Iraq. He says this would require diverting troops from combat to jobs handled by the private security firm.

Sheikly says Blackwater plays a key role in protecting foreign diplomats and companies in Iraq.

Iraqi officials accuse Blackwater guards of opening fire and killing 11 Iraqi civilians on a Baghdad street on September 16th. Blackwater says its guards reacted lawfully to an attack on a U.S. diplomatic convoy they were escorting.

Iraqi officials suspended Blackwater's Iraq license for several days after the shooting. But, the firm resumed operations Friday, guarding a limited number of U.S. government convo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