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 후쿠다 야스오 전 관방장관의 차기 총리직 선출이 유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2일 발표된 아사히 신문 여론조사결과 후쿠다 전 장관은 23일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60% 이상의 지지율을 확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후쿠다 전 장관은 아소 타로 전 외상과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자민당은 일본 중의원 다수당이기 때문에, 자민당 총재는 총리직을 보장받게 됩니다. 총재 선출자는 25일 의회 투표를 거쳐 공식적으로 총리가 됩니다.

한편 아베 신조 현 총리는 지난주에 전격적으로 사임발표를 했습니다. 아베 정부는 부패 의혹과 함께 국민연금의 관리 잘못 때문에 지난 1년간 지지도가 급격하게 하락했습니다.

****

The latest opinion polls in Japan indicate that former chief Cabinet secretary Yasuo Fukuda is set for a decisive victory in the race to become Japan's next prime minister.

A survey released today (Saturday) by the Asahi newspaper said that Fukuda is expected to secure more than 60-percent of the votes when the ruling Liberal Democratic Party casts ballots for its new leader on Sunday. Fukuda is running against former foreign minister Taro Aso.

The winning candidate is guaranteed to become prime minister because the LDP has a majority in Japan's powerful lower house. The winner will formally become prime minister on Tuesday after a parliamentary vote.

Prime Minister Shinzo Abe abruptly announced his resignation last week, ending a year-long government that has taken a dive in popularity following allegations of corruption and mismanagement of the country's pension sys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