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부자인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빌 게이츠 회장이 운영하는 자선단체인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재단’은 지난 18일, 전세계 결핵 퇴치를 위해 총 2억8천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게이츠재단의 이번 지원금은 매년 2백여만 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결핵을 치료하기 위한 백신개발과 임상시설, 치료제 구입 등에 투입됩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는 2015년까지 결핵 퇴치를 위해 총 9억 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던 게이츠재단은 이번에 이같은 약속의 일부로 2억 8천만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이번 기부로 게이츠재단은 공약한 지원금의 거의 절반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공공보건 관계자들은 현재 낡은 기술로 결핵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말합니다. 호흡기 질환인 결핵은 주로 사람들의 재채기를 통해 나오는 박테리아와의 접촉으로 발생합니다.

게이츠재단의 야마다 다치 세계 보건프로그램 회장은 결핵이 세계에서 가장 심각하고 간과하기 쉬운 보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야마다 회장은 표준적인 결핵 진단은 1백년이 지난 낡은 기술을 사용하고 있어 결핵 사례의 절반 이상을 놓치기 일수여서 사용이 곤란하다고 말했습니다. 야마다 회장은 또  결핵 백신은 80년이 지난 것이라 어린아이들이 아닌 성인들에게는 별로 효과가 없고, 또 성가신 처방을 해야 하며, 치료약에 대한 내성이 높아가면서 약효도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총 2억 달러에 달하는 게이츠재단의 11개 신규 보조금의 대부분은 백신 개발에 투입됩니다. 이 보조금은 ‘에어러스 글로벌 결핵 백신 재단’이 6개의 실험용 백신 치료제 중 어느 것이 가장 약효가 있는지를 판정하는데 사용됩니다. 

전문가들은 부분적인 약효를 가진 백신이라도 오는 2030년까지 3천만 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게이츠재단은 즉석에서 알아낼 수 있는 간단한 결핵 진단검사를 개발하는데 6천2백만 달러를 투입했습니다. 또 게이츠재단의 또다른 보조금 1천8백만 달러는 새로운 결핵 치료제 개발에 사용됩니다.

게이츠재단의 야마다 회장은 연구결과 중 어떤 것이 효과가 있는지 보장할 수 없다고 조심스런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야마다 회장은 게이츠재단은 개발 투자의 대부분이 성공을 거둘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모험을 하며 투자하려는 것이라며, 하지만 이런 투자의 일부라도 결실을 맺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연구자들은 앞으로 5년 이내에 즉석 결핵검사를 개발하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백신 개발에 투입되는 자금은 오는 2015년까지 개발 완료를 목표로 아프리카와 아시아, 유럽, 미국 등 10개국에서 8천여명의 자원자들이 참가하는 실험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has announced $280 million in grants to fight the global tuberculosis epidemic. The money will be used to develop vaccines, diagnostic tests and drugs to treat a disease that kills nearly two million people each year. VOA's Jessica Berman reports.

The Gates Foundation has pledged $900 million in grants to fight TB by 2015, and the $280 million in awards are part of that package.

With Tuesday's announcement, the Foundation has met almost half of its commitment.

Public health officials say they are currently fighting tuberculosis with antiquated technology. The disease, which is mainly a respiratory illness, is spread through coming in contact with bacteria through sneezing.

Tachi Yamada is president of the Gates Foundation's Global Health Program. He says TB is one of the worlds most serious and overlooked health problems.

"A standard TB diagnostic uses 100 year old technology, misses half of the cases and is difficult to use," said Tachi Yamada. "The TB vaccine is 80-years-old and rarely effective after childhood. TB drugs require cumbersome regimens and losing effectiveness as a result of rising drug resistance."

The majority of the 11 new Gates Foundation grants totaling $200 million will be spent on vaccine development. The money will be used by the Aeras (AIR-US) Global TB Vaccine Foundation to determine which of six experimental vaccine drugs holds the most promise.

Experts say even a partially effective vaccine could prevent 30 million deaths by the year 2030.

The Gates Foundation has earmarked $62 million for development of a rapid and simple TB diagnosis test. An additional $18 million of Foundation money will go toward developing new TB drugs.

Gates Foundations' Yamada cautions there's no guarantee that any of the research efforts will bear fruit.

"We're willing to take that risk, we're willing to invest, in the understanding that much of what we invest will not succeed," he said. "But we are hoping that some of our investments will bear fruit."

Researchers hope to develop rapid tuberculosis test within five years. The money earmarked for vaccine development will be used to fund trials involving eight-thousand volunteers in 10 countries in Africa, Asia,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with an eye toward having a TB vaccine by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