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반시리아계 국회의원이 19일 암살된 가운데 레바논 지도자들은 다음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를 흔들림 없이 실시할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습니다.

레바논의 푸아드 시니오라 총리는 오늘(20일) 안토이니 가넴 의원 암살은 대통령 선거 전에 의원들의 입을 틀어 막으려는 의도가 담겨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니오라 총리는 가넴 의원 암살 등 반시리아계 정치인들에 대한 암살에 대해 유엔이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가넴 의원은 친정부 연합 소속으로 시리아가 지원하는 야당과 세력다툼을 벌여왔습니다. 

레바논은 오는 25일 친시리아계인 에밀 라후드 현 대통령의 후임을 결정할 대통령 선거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Lebanese leaders are vowing to press ahead with a presidential election scheduled for next week, despite Wednesday's assassination of an anti-Syrian lawmaker.

Prime Minister Fuad Siniora said the killing of Antoine Ghanem was aimed at silencing
lawmakers before the vote. He urged the United Nations to add the killing of Ghanem to its probe into the assassinations of anti-Syrian politicians in Lebanon.

Ghanem was a member of the pro-government coalition locked in a power struggle with opposition groups backed by Syria. Lebanon's legislature is scheduled to meet September 25th to start choosing a new president to succeed pro-Syrian head of state Emile Lahoud.

President Bush condemned the bombing that killed Ghanem. A White House statement said there has been a "pattern" of political assassinations and attempted assassinations designed to intimidate those working for a sovereign Leban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