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민간인 11명을 숨지게 한 미국 경호업체 블랙워터USA사의 총기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이라크에서 이 업체의 영업활동을 중단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19일, 이라크는 이라크 국민에 대한  무참한 살해에 관용을 베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말리키 총리는 이번 총기 난사사건은 이라크에 주재하는 미국 정부의 민간인 직원들을 경호하는 블랙워터 USA사가 관련된 일곱번째 사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라크 내무부는 블랙워터 USA사의 면허를 취소했습니다.

미국은 미국 외교관 등 민간인 직원들이 경비가 삼엄한 바그다드의 그린존 밖에 육로로 여행하는 것을 금지시켰습니다. 

*****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says the activities of Blackwater USA have been halted while the government investigates a deadly shooting by the security firm on Sunday.

Mr. Maliki said today (Wednesday) his country will not tolerate the killing of its citizens in "cold blood." He said the shooting is the seventh incident of its kind involving Blackwater, which provides security for U.S. government civilian employees in Iraq.

Iraqi officials say at least 11 people were killed after Blackwater personnel fired in a busy area in Baghdad. The (North Carolina-based) firm says the convoy its employees were protecting came under attack and that its personnel acted "lawfully and appropriately."

Iraq's Interior Ministry has suspended the license of Blackwater.

The United States now has barred U.S. diplomats and other civilian officials from traveling by land outside Baghdad's heavily fortified Green 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