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보안군이 아프간 국경부근의 한 민병대 검문소를 공격한 친 탈레반 무장세력 16명을 사살했다고, 파키스탄 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탈레반과 알-카에다 무장세력의 거점인 북와지리스탄 샤왈지역에서 일어난 이 전투에서 최소 한 명의 파키스탄 군이 사망했습니다.

나중에 이 지역의 한 회교 사원은 주민들에게 이들 16명의 장례비용을 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다른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파키스탄 정부와 친탈레반 부족 지도자들의 평화협상이 결렬되면서 파키스탄과 아프간 국경지대에서는 최근 몇달동안 폭력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

Pakistani military officials say security forces have killed 16 pro-Taliban militants who attacked a paramilitary checkpoint near the Afghan border.

At least one Pakistani soldier died during fighting in the Shawal area of North Waziristan -- a stronghold of Taliban and al-Qaida fighters.

Later, a local mosque appealed for funds for the burial of 16 people. No other details were available.

Violence has surged along Pakistan's border with Afghanistan in recent months following the collapse of a peace deal between the government and pro-Taliban tribal elders. Militants also vowed revenge for the storming of a radical mosque in Islamabad that killed a top cleric and more than 75 of his suppor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