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은 이른바 연장 기간 동안 이라크에 계속 주둔할 것이지만 병력 수는 현 수준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16일 미국 텔레비전 방송들에 출연해 이라크 주둔 미군은 여건에 따라 국경 안보와 군사 훈련, 그리고 알-카에다와 저항분자 색출 등에 주력하는 가운데, 보다 제한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지난 14일 게이츠 장관은 이라크 주둔 미군 병력을 오는 2008년 말까지 현재의 16만 8천명에서 10만명 수준으로 감축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U.S. Defense Secretary Robert Gates says American troops will probably remain in Iraq for what he called a "protracted" period, but he said their numbers would be a fraction of current levels.

Speaking in television interviews (on Fox News Sunday and ABC's "This Week") today (Sunday), Gates said depending on conditions, U.S. forces could have a more limited role, focusing on border security, military training and finding al Qaida and rogue militia fighters.

The defense secretary rejected suggestions that the military is unable to maintain current troop levels in Iraq for much longer.

On Friday, Gates said it may be possible to reduce the number of U.S. troops in Iraq from the current 168-thousand to 100-thousand by the end of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