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주민 수  만 명은 정부의 유엔 가입 노력에 관한 국민투표를 지지하기 위한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천수이벤 총통의 민진당은 15일 남부도시 카오슝에서 열리는 시위를 주도했습니다.  천 총통은 타이완 명의로 유엔에 재가입하려는 시도에 관한 국민투표를 내년에 실시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타이완의 야당인 국민당은 중부도시 타이충에서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  국민당은 유엔에 복귀하는데 타이완 명의를 지지하는지  아니면 공식명칭인 중화민국 명의를 지지하는지를 묻는 별도의 국민투표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re marching in Taiwan to support a planned referendum on the government's efforts to join the United Nations.

President Chen Shui-bian's Democratic Progressive Party is leading the rally today (Saturday) in the southern city of Kaohsiung. The president wants to hold a public referendum next year on whether voters support an attempt to re-enter the U.N. under the name "Taiwan."

The island's main opposition Nationalist Party is holding a counter-rally in the central city of Taichung. The party is calling for an alternative referendum to ask voters whether they support the island's return to the U.N. as "Taiwan" or as the "Republic of China" - its official name.

In 1971, Taiwan lost its U.N. seat to the Beijing-based government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