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연합군과 이라크 군이 이라크 알-카에다 고위 지도자들을 겨냥한 작전 중에 테러분자 14명을 사살하고 17명의 용의자들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발표문을 통해, 이라크 중부와 북부에서 15일 여러 차례 기습작전이 전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이라크 알-카에다는 14일, 이라크에서 미국의 핵심 동맹자인 수니파 부족지도자 쉐이크 압둘 사타르 아부 리샤가 살해된 지난 13일의 폭탄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부 리샤에 대한 공격은 알-안바르 지방의 라마디에 있는 그의 자택 근처에서 발생했습니다.

지난 해 이라크 알-카에다와 싸우기 위한 수니파 아랍 부족장 연합조직을 결성했던 아부 리샤는 알-안바르 지방에서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을 만난 지 약 1주일 만에 목숨을 잃었습니다.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and Iraqi forces have killed 14 terrorists and detained 17 suspects during operations targeting senior leaders of al-Qaida in Iraq.

A military statement says several raids were conducted today (Saturday) in central and northern Iraq.

On Friday, al-Qaida in Iraq claimed responsibility for a bomb attack Thursday that killed Sunni tribal leader Sheikh Abdul Sattar Abu Risha - a key U.S. ally in Iraq. The attack on Abu Risha took place near his home in Ramadi in al-Anbar province.

Last year, Abu Risha organized Sunni Arab clans (under the umbrella of the Anbar Awakening Council) to fight al-Qaida in Iraq. He was killed a little more than a week after meeting in Anbar province with President Bush.

In other news, the U.S. military announced U.S. and Iraqi forces (on Thursday) killed a top Shi'ite militant (Najah al-Agra) who allegedly led a group of fighters in attacks on coalition forces in the central city of Diwaniy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