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서 아프리카에서 최근 발생한 홍수가 메뚜기의 만연과 일부 지역의 수인성 전염병 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유엔 인도적 문제 조정관실 대변인은 12개 서 아프리카 국가의 5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몇 주일 동안 쏟아진 폭우의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기온이 높은 상황에서 고여 있는 물은 메뚜기들에게 아주 좋은 번식 여건을 제공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말리와 니제르에서 특히 문제가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유엔 당국자들은 26만 명이 홍수의 영향을 받고 있는 가나의 수인성 질병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The United Nations is warning that recent flooding in West Africa could lead to locust
infestations and outbreaks of waterborne illness in certain parts of the region.

A spokeswoman for the U.N. Office for the Coordination of Humanitarian Affairs says
more than a half-million people in 12 west African countries have been affected by heavy rains that have been falling for weeks. The spokeswoman (Elizabeth Byrs) says the stagnant water along with high temperatures create excellent breeding conditions for locusts.

She says Mali and Niger are particularly susceptible to the problem. Locusts can be
devastating to an area because they eat crops that cattle need, resulting in a widespread cycle of famine.

Flood waters have made access to locust-prone areas in the region difficult.

U.N. officials say they also are concerned about waterborne illnesses in Ghana, where
260-thousand people have been affected by flooding.